나경원 "北美정상회담, 통미봉남 고착화 우려"
상태바
나경원 "北美정상회담, 통미봉남 고착화 우려"
  • 안상태
  • 승인 2019.07.0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동양뉴스] 안상태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지만 통미봉남 고착화가 우려된다"며 "실제로 변한 것은 아직 아무 것도 없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핵무기, 미사일, 대북제재가 2년 전과 같거나 더 악화된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운명의 문제"라며 "이러한 비핵화를 그저 북미정상간 회담에만 기대는 소극적이고 수동적인 자세가 대한민국과 우리 국익의 셀프 패싱을 자초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영변 핵폐기가 그저 하나의 단계라고 했는데 문 대통령은 실질적 비핵화 입구라고 과대포장했다"며 "화려한 남북미 회동 뒤에는 좁히기 어려운 시각차이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운전자로 시작해 중재자를 자처하더니 이제는 객(客)으로 전락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