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日 수출규제에 "全분야 외교라인 가동해야"
상태바
나경원, 日 수출규제에 "全분야 외교라인 가동해야"
  • 안상태
  • 승인 2019.07.0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동양뉴스] 안상태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와 관련해 "기존 정부 외교라인은 물론 모든 외교관과 기업·국회·학계 등 모든 분야에서 한일 외교라인을 가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이번 기회에 지난 대일외교 무능과 실패를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것은 다차원·다채널 한일외교"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색된 한일관계와 그로 인한 무역보복 해결을 위해 긴급 한일의회교류를 추진하겠다"며 "한일관계 자체를 개선하지 않는 한 앞으로 이런 사태는 얼마든지 반복될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8개월여간 일본이 계속 통상보복을 예고해왔음에도 외교부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질 때까지 방관했다"며 "감정외교·갈등외교가 가져온 외교참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을 향해 "이번 조치는 일본 경제에도 큰 부담이 되고 동북아 평화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