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제53회 어린이 1일 박물관학교 운영
상태바
울산박물관, 제53회 어린이 1일 박물관학교 운영
  • 정봉안
  • 승인 2019.07.0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산박물관 제공)

[울산=동양뉴스] 정봉안 기자=울산박물관은 오는 13일 오전 10시, 오후 2시 총 2회에 걸쳐 ‘뚝딱뚝딱, 나는야 갑옷 제작자’란 주제로, ‘제53회 어린이 1일 박물관학교’를 운영한다.

갑옷은 전쟁터에서 적의 화살이나 창검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하여 입었던 쇠나 가죽의 비늘을 붙여서 만든 옷을 말한다.

울산 북구 중산동에서 삼국시대 가장 오래된 형태의 갑옷이 무덤에서 출토됐다.

3일 박물관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갑옷의 기능과 형태의 변화를 이해하고, 종이를 활용해 실제로 중산동 갑옷을 만들었던 순서대로 갑옷을 만들어 보는 것으로 진행된다.

참여 대상은 오전 10시에는 초등 3~6학년생 40명, 오후 2시에는 초등 1~3학년생 40명이며, 신청은 울산박물관 누리집(http://museum.ulsan.go.kr)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선착순 마감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갑옷의 기능과 의미를 이해하고, 울산에서 발견된 날개달린 모습을 한 갑옷을 만들어봄으로써 울산 지역사에 대한 흥미와 애정을 가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누리집 또는 박물관(052-229-4766) 전시교육팀(052-229-4722)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