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국민·기업 피해 막을 대책 내놓아야"
상태바
황교안 "文대통령, 국민·기업 피해 막을 대책 내놓아야"
  • 최석구
  • 승인 2019.07.0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동양뉴스] 최석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남북미 판문점 회동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자화자찬할 시간에 우리 국민과 기업의 피해를 막을 대책부터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장밋빛 환상만 얘기하고 있다"며 "지금 국민들이 듣고 싶은 말은 북핵을 폐기할 방안과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막을 확실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판문점 회동에 대해 "적지 않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평화시대가 열렸다고 주장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작 가장 심각한 문제인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며 "이 정권이 그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기업이 큰 손실을 보고 국민에게 그 피해가 돌아가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데 어떻게 수수방관하며 무책임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