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이달 가볼만한 곳 주전어촌체험마을 선정
상태바
울산시, 이달 가볼만한 곳 주전어촌체험마을 선정
  • 정봉안
  • 승인 2019.07.0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정봉안 기자=울산시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한 ‘2019년 7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주전어촌체험마을이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가족과 함께 다양한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여행지를 접수받아 여행기자, 여행작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2019년 7월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농어산촌체험마을 6곳을 선정했다.

8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관광지는 시 주전어촌체험마을,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종현어촌체험마을, 강원도 철원군 쉬리마을, 강원도 홍천군 배바위카누마을, 강원도 양양군 해담마을, 전남도 장흥군 신리어촌체험마을 등이다.

6곳 중 1곳으로 선정된 울산 동구 주전어촌체험마을은 파도 소리가 아름다운 몽돌해변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자랑한다.

특히, 체험 프로그램 중 제주도를 제외한 지역에서 유일하게 운용되는 해녀 체험이 가장 큰 눈길을 끈다.

지금도 현역으로 활동하는 마을 해녀들에게 물질을 배우고, 얕은 앞바다에서 전복과 해삼, 소라, 멍게 등 싱싱한 수산물을 직접 채취해 볼 수 있다.

또한, 맨손으로 소라와 고둥을 줍는 맨손 잡이 체험은 유치원 아이도 재미나게 즐기기 좋다.

이밖에 어선을 타고 바다를 누비는 어선 승선 체험, 투명 카누 체험, 바다낚시 체험, 스킨스쿠버 체험 등 어촌에서 하는 거의 모든 바다 체험이 가능하다.

체험마을을 방문할 경우 체험의 종류와 가능한 시기를 미리 확인하고 사전에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지난 달 회야댐생태습지가 여름시즌에 떠나는 숨은 관광지로 선정되고 이번에는 주전어촌체험마을이 이달 추천 가볼 만한 곳으로 선정되는 등 울산이 주요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보여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