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관계기관 협약 체결
상태바
서귀포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관계기관 협약 체결
  • 최도순
  • 승인 2019.07.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귀포시 제공)

[제주=동양뉴스] 최도순 기자 = 제주 서귀포시는 8일 시청에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관계기관 협약식’을 열고 시범사업의 책임의료기관인 서귀포의료원, 돌봄 제공기관인 서귀원광노인복지센터, 식사 제공기관인 자활기업 찬찬찬과 협약을 체결해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시행되고 있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은 시가 지역사회 통합돌봄 노인 선도사업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연계사업으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병행 실시하게 됐으며 2021년 6월 30일까지 2년간 시행하게 된다.

이는 장기 입원 중이거나 입·퇴원을 반복하는 만 60세 이상의 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거주지가 없거나 혼자 생활하기 어려워 의료적 필요도가 낮은데도 병원에 입원 중인 경우, 퇴원 후 자신의 집에서도 불편함 없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협약기관과 함께 의료·돌봄·식사·이동지원·주거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게 된다.

시에서는 퇴원자의 안정적인 자립 생활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복합 욕구를 가진 저소득 취약계층 케어모델 개발을 통해 향후 지역사회 통합돌봄 모델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성공적 안착 기반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