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건설업체 만남의 날 개최
상태바
인천시, 건설업체 만남의 날 개최
  • 김몽식
  • 승인 2019.07.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청 제공)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몽식 기자=인천시(박남춘 시장)는 10일 상공회의소에서 인천 지역업체의 하도급 수주실태를 개선하고 하도급 비율 60% 이상을 목표로 지역업체 참여와 수주 확대를 위해 ‘협력업체 만남의 날’을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대형건설사 20개사와 인천 지역업체 150여 개사, 건설관련 협회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형건설사별 협력업체 등록기준 설명과 상담을 통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시와 사전 협의해 대폭 완화된 등록기준을 가지고 진행했다.

특히, 시에서는 지역 공사현장별 잔여 공정에 대해 그 동안 시가 추진했던 사례를 들어 지역업체만으로 입찰 참여를 요청하고, 추후 수주하는 공사에 지역업체가 많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구했다.

한편, 시는 올해 지역 내 신규 발주사업의 감소와 부동산 경기하락으로 지역 건설산업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만큼 이를 극복하고자 연초부터 국가공기업 및 대형 민간사업자를 대상으로 건설관련 협회와 합동방문 세일즈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다방면으로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채기병 건설심사과장은 “앞으로도 지역 내 공사의 철저한 현장관리를 통해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와 자재·인력·장비의 사용 확대를 노력하겠다”며, “하반기에는 지역 1군 건설사와 만남의 날을 준비 중이고,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