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산불 피해 산림복구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강원도, 산불 피해 산림복구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오명진
  • 승인 2019.07.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원도청 제공)
(사진=강원도청 제공)

[강원=동양뉴스] 오명진 기자=강원도는 11일 오후 3시 북부지방산림청에서 지난 4월 발생한 산불 피해지의 신속한 산림복구 및 권역별, 년차별 복구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산림청, 강원도, 국립산림과학원, 산불피해지역 시-군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강원산불 피해지 산림복구 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에는 ‘산불피해지의 권역별, 년차별 신속한 산림복구’를 위해 국립산림과학원 등 산림분야 전문가들이 용역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산림청의 국비 2억 원을 지원 받아 오는 10월 말까지 조림복구, 사방사업, 피해목벌채 등 종합적인 분야에 걸쳐 산불피해지의 효율적인 산림복구 방안에 대해 용역을 추진해 최종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가을철 긴급 큰나무조림부터 2022년까지 연차적으로 산림복구 등에 활용한다.

한편, 이번 산불은 지난 4월 4일 인제를 시작으로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지역의 5개 시-군에 걸쳐 산불이 발생해 사망 2명, 565세대 1287명의 이재민 등이 발생했고, 총 1291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에서는 지난 4월 6일, 산불발생지역 5개 시-군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했으며, 산림, 주택 등 10개 분야별 복구 후속조치가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있고, 총 복구비는 약 2193억 원이 소요된다.

산림부문은 5개 시-군에 걸쳐 2832㏊의 임목피해, 가로수 등 5개 분야에 238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약 701억 원의 복구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응급 산림복구는 긴급 큰나무조림과 산사태발생 우려지역 긴급벌채 및 사방복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항구적인 산림복구는 이번 용역을 통해 분야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내년~2022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이덕하 녹색국장은 “산불 피해지의 빠른 복구를 위해 현지조사 및 분야별 전문가의 자문의견 등을 적극 반영하고 또한, 유관기관과의 소통을 강화해 산불피해지 효율적 복구계획 수립 및 조기 녹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