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고용환경 우수기업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상태바
대구시, 고용환경 우수기업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 윤용찬
  • 승인 2019.07.1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동양뉴스]윤용찬 기자=대구시는 청년이 머무르고 싶고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는 대구로 도약하기 위해 고용친화경영 의지가 강한 우수기업 9개사를 올해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대구시는 일자리로 이어지는 혁신성장과 지역 청년인재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용친화경영을 하고 있는 지역의 우수기업을 발굴해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지정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발굴·선정하기 시작한 고용친화대표기업은 기존 50개사에서 올해 신규 9개사를 합쳐 총 59개사에 이른다.

사업수행기관인 대구테크노파크는 올해 선정평가에서 고용성장성 뿐만 아니라 고용친화경영 및 청년일자리 창출 지표 등을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의 요구와 눈높이에 맞는 기업을 발굴·선정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요건심사, 현장실태조사, 최종평가 등 총 3단계의 평가절차를 거친 결과 거림테크㈜, ㈜동성중공업, 상신브레이크㈜, ㈜샤니(대구공장), 씨아이에스㈜, 에스에스엘엠㈜, 엘에스(LS)메카피온㈜, ㈜이월드, ㈜코그 등 9개 기업이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개사), 자동차부품(1개사), 기계(1개사), 소재(1개사), 아이티(IT)(1개사), 식품(1개사) 등 제조업이 7개사, 건설업 및 서비업이 각각 1개사 등 산업 및 기업규모에 관계없이 고용의 질(복지 및 근무환경 등)이 우수한 기업을 발굴·선정했다.

신규 선정된 9개사는 최근 2년간 평균 고용증가율 11.6%, 고용유지율 84.4%, 청년 채용비율이 82.5%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대졸초임 평균연봉(정규직)은 최하가 2900만원 이상, 최고 4700만원 이며 평균 3400만원 수준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직원 근무환경 개선 및 복지 향상을 위한 지원비(기업당 최대 2000만원), 기업 홍보, 인력 채용 및 금리 우대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고용친화대표기업에 대한 지정서 수여식은 권영진 시장을 비롯해, 장근섭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김성섭 대구경북지방중소벤쳐기업청장, 권업 대구테크노파크 원장, 올해 고용친화대표기업 9개사의 대표이사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5일 오전 11시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된다.

권 시장은 "청년이 머무르고 싶고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는 대구로 도약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용친화대표기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고용 안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어려운 기업환경 속에도 일자리 창출과 고용 유지를 위한 기업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 일자리 질 개선과 고용창출에 힘을 쏟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