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올해 4개 학교 명상숲 조성 추진
상태바
전주시, 올해 4개 학교 명상숲 조성 추진
  • 강채은
  • 승인 2019.07.1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들·금평초등학교, 효정중학교, 영생고등학교
(사진=전주시청 제공)
(사진=전주시청 제공)

[전북=동양뉴스] 강채은 기자=전북 전주시는 올해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자연을 사랑하고 아끼는 환경의식 배양을 위해 총 2억4000만원을 투입해 한들초등학교, 금평초등학교, 효정중학교, 영생고등학교 등 4개 학교를 대상으로 명상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4개 학교에 공작단풍, 남천, 수호초 등 40종 1만여 본을 식재하고, 명상숲에 퍼걸러와 연식의자를 설치하는데, 각 학교 명상숲은 학교의 여건과 주변환경을 고려해 조성된다.

학교 명상숲 조성을 통해 녹음이 부족한 도심지역에 녹지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주민을 위한 녹색쉼터를 제공한다.

이에 앞서, 시는 2010년부터 총 16억5000만원을 투입해 중앙초등학교 등 17개교에 명상숲을 조성했다.

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교 부지 내 다양한 수종의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해 학생들이 숲과 친밀감을 형성하고, 친자연적인 학습공간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