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중언어 가족환경조성사업 운영
상태바
서귀포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중언어 가족환경조성사업 운영
  • 최도순
  • 승인 2019.07.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가족 81명 대상 진행
서귀포다문화가족지원센터서 12월까지 주 2회 운영
(사진=서귀포시 제공)
(사진=서귀포시 제공)

[제주=동양뉴스] 최도순 기자 = 제주 서귀포시와 서귀포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상구)는 지난 1월부터 영유아자녀를 둔 81명의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2019 이중언어 가족환경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중언어 가족환경조성사업은 한국어와 부모님 나라의 언어가 공존하는 다문화가정이 한쪽의 언어를 잃어버리지 않고 두 나라의 언어를 활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는 이중언어 부모코칭, 부모-자녀상호작용프로그램, 이중언어 활용프로그램, 가족코칭으로 구성돼 있으며, 서귀포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오는 12월까지 주 2회 운영한다.

현재 한국거주기간이 2년 이상이고, 한국어능력시험 4급 이상을 갖춘 대졸학력의 결혼이민자인 중국어 강사 1명이 활동하고 있다.

교육을 희망하는 다문화가족은 오는 10월까지 서귀포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회원등록 후 수시 신청 가능하며, 교육비는 무료이다.

강현수 시 여성가족과장은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과 더불어 이중언어와 이중문화 습득에 장점을 가진 다문화 가족 자녀가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이 뛰어난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