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과의 회담 어떤 형식이든 수용할 것"
상태바
황교안 "文대통령과의 회담 어떤 형식이든 수용할 것"
  • 안상태
  • 승인 2019.07.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동양뉴스] 안상태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시급한 사항인 만큼 1대1 회담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