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대장정 출발
상태바
충북교육청,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대장정 출발
  • 오효진
  • 승인 2019.07.1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교육청은 오는 19일까지 4박5일 동안 중국 내 대한민국임시정부 유적지를 탐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탐방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년의 해를 맞아 ‘함께 걷는 대한민국임시정부 독립의 길’이란 주제로 운영된다.

유적지 탐방은 국외 독립운동 현장 답사를 통해 나라사랑의 정신과 역사·통일의식, 세계시민의식을 함양하고 이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되었다.

참가 학생들은 동아리 추천, 유공자 추천, 자기 추천 부문으로, 탐방계획서와 자기소개서, 면접 등 심사 과정을 통해 최종 30명이 선정됐다.

이 중에는 광복회 충북지부의 추천을 받은 7명의 독립유공자 후손 학생들도 포함됐다.

학생들은 대한민국임시정부 27년의 이동로를 따라, 상하이, 자싱, 하이옌, 항저우, 난징, 충칭에 있는 독립운동 사적지를 탐방한다.

첫 날 학생들은 1919년 상하이에 수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와 홍구공원 등 윤봉길의 의거 현장을 탐방한다.

둘째 날에는 1932년 일본이 상하이를 점령한 후 이루어진 임시정부 이동로를 따라, 자싱, 하이옌에 있는 김구 피난처, 항저우에 있는 대한민국임시정부청사 등을 탐방한다.

셋째 날에는 난징으로 이동하여 남경대학살기념관 등을 돌아본다.

넷째 날에는 현지 국내선을 이용하여 충칭으로 이동 후 1945년 환국 전 마지막 청사였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연화지 청사 등을 탐방한다.

학생들은 다섯째 날에 김구가 1943년 카이로회담에 즈음하여 장제스를 만나 한국의 독립을 요청했던 장소인 중국군사위원회 건물 등도 돌아본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27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이동로를 따라가는 대장정을 통해 학생들이 나라사랑 정신과 역사통일의식, 세계시민의식을 가슴으로 깨닫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역사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올바른 미래인식을 지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탐방단은 지난 달 19일 학생 대표단을 구성하고 탐방단 1차 사전교육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