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학원가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점검
상태바
인천시, 학원가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점검
  • 김몽식
  • 승인 2019.07.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동양뉴스] 김몽식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18~31일까지 초·중·고등학생의 왕래가 많은 학원가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업소에 대한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방학을 맞이해 학원가 주변 지역에 어린이 및 청소년들의 활동이 많아지면서 무더운 날씨로 인해 빙과류 및 슬러시 등 여름철 성수식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이들 식품에 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각 군, 구별로 학원들이 밀집된 학원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 10개 지역에서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슈퍼, 편의점, 문방구 등 총 1806개소에 대해 공무원과 어린이 기호식품 전담 관리원과 합동으로 위생 지도·점검을 펼친다.

17일 시에 따르면, 주요 점검내용은 무신고 영업 및 제품 판매,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진열·판매, 냉장·냉동시설 온도기준 준수, 식품 취급 종사자의 건강진단 및 개인위생, 어린이 정서저해식품 판매 등이다.

또한, 학교매점 및 어린이 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에서는 판매금지 대상인 고열량·저영양 식품 및 고 카페인 함유 식품 판매 여부, 기본 안전수칙을 중점 점검하고 위생불량 또는 위해 우려식품은 수거·검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조리·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및 영업자 기본안전 수칙 관련 캠페인, 어린이 대상 건강한 식생활 실천 홍보 캠페인을 병행한다.

어린이기호식품 전담관리원을 통해 학교매점 및 어린이 기호식품 우수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고열량·저영양 식품 판별 모바일 앱’ 설치도 홍보한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이번 여름방학 중 학원가 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업소에 대한 위생지도·점검을 통해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면역력이 약한 성장기 어린들에게 먹거리의 안전성 확보와 건강한 여름나기 환경이 조성돼 어린이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