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제5호 태풍 다나스'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상태바
서귀포시 '제5호 태풍 다나스'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 최도순
  • 승인 2019.07.1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귀포시청 제공)
(사진=서귀포시청 제공)

[제주=동양뉴스] 최도순 기자=제주 서귀포시는 18일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시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현재 타이완 동쪽 220㎞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으며, 오는 20일 오전 3시께 제주 서쪽 40㎞ 부근 해상에 도달하고 계속 북동진 할 것으로 보인다.

시에 따르면, 각 읍·면·동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광고물·입간판·공사장 자재 등 결박 및 공사현장 울타리 시설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역자율방재단과 협업해 점검하도록 했다.

또한 물놀이지역 이용제한과 농작물 시설물 피해예방, 항 포구 선박 결박 및 수산시설물 예방 점검을 실시하도록 했다.

특히 해안가 저지대 및 해안변의 예찰을 철저하게 하여 위험지역에 대한 신속한 출입통제로 시민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지역자율방재단 및 자생단체 합동으로 우수관 집수구를 정비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양윤경 시장은 “제 5호 태풍 ‘다나스’가 우리 시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니 재난안전상황실은 태풍진로에 촉각을 곤두 세워 추적 상황전파하고, 각 읍·면·동에서는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수방자재 점검 등 비상체계 유지에 긴장을 늦추지 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