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구 전투 전승기념식 개최
상태바
대전지구 전투 전승기념식 개최
  • 김영만
  • 승인 2019.07.1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6·25전쟁 대전지역 전투 미군전사자 추모·전승 기려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18일 오전 11시 시청 2층 로비에서 6·25전쟁 당시 대전지구전투에서 희생된 미군 전사자를 추모하며 전승을 기념하기 위한 제7회 대전지구전투 전승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미8군 부사령관 패트릭J 도나호 육군소장을 비롯해 김태업 미8군 부사령관(한국 측), 양철순 6·25참전유공자회장, 김종천 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등 한·미 주요 관계자와 보훈단체 회원 등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분향, 약사보고 및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대전지구전투는 6·25전쟁 발발 후 16일부터 21일까지 미 육군 제24사단이 북한군 제105전차사단과 맞서 대전지역에서 치른 최초의 방어전투다.

당시 전투에서 미군은 1150명의 인명피해와 막대한 장비손실을 입었으나 북한군 남하를 지연시켜 낙동강 방어선 구축에 기여, 전략적인 승리로 재평가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6·25전쟁의 흐름을 뒤바꾼 전투는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이라고 하지만, 대전지구 전투도 그에 못지않은 역사적 의미를 갖고 있다”며 “세계 평화와 자유 수호를 위해 함께 노력해 다시는 이 땅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