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추경안 볼모로 지나친 정쟁 반복...자괴감 느낀다"
상태바
이인영 "추경안 볼모로 지나친 정쟁 반복...자괴감 느낀다"
  • 안상태
  • 승인 2019.07.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동양뉴스] 안상태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추경안을 볼모로 5번 정도 정쟁이 반복되고 있다"며 "해도 해도 너무 지나친 이 정쟁이 반복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말 큰 자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마땅히 처리해야 할 추경안을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북한 목선 입항 국정조사와 연계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3당 원내교섭단체 대표회동에서 추경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 당사자가 아니었으면 이것보다 더 강력하게 비판하고 비난도 하고 싶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이쯤 되면 이 사태의 본질은 정쟁"이라며 "악순환을 반복하는 정쟁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를 여는 것이 아니라 초당적으로 초국가적인 차원에서 우리가 대처하려 하는 정신들을 국회가 결의안을 통해 뒷받침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의 자유로운 의견 개진 속에서 지금 이 꽉 틀어막힌 협상 국면을 어떻게 타개할지, 추경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어떻게 임하는 것이 옳은지 경청하겠다. 원칙을 지키면서도 추경을 처리할 수 있는 해법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