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시설 점검 6곳 적발
상태바
부산시,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시설 점검 6곳 적발
  • 한규림
  • 승인 2019.07.2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사원 건강진단 미실시 4곳, 청소상태 불량 1곳, 무신고 영업 1곳 등 처벌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한규림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1일까지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워터파크,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위해 하절기 다소비취급 업소 611곳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업소 6곳을 적발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종사원의 건강진단을 받지 않고 종사시킨 4개 업소와 조리기구 등 청소상태 불량 1개 업소에 대해 과태료를 처분하고, 신고 없이 일반음식점 영업행위를 한 업소에 대해서는 형사 고발한다.

이와 함께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위생 취약지대에 있는 포장마차 등 길거리 음식 위생 점검에도 나선다.

시는 오는 22일까지 길거리 음식이 밀집돼 있는 남포동 먹자골목, 서면 롯데호텔 주변, 해운대 바다마을 등에 위치한 식품취급업소 위생관리 점검을 통해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을 비롯해 휴가철을 맞아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확보를 위해 길거리 음식을 수거 검사하는 등 위생관리 점검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도 중요한 만큼,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개인위생 관리에도 신경써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