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이용객 5년만에 증가세 반전
상태바
대전 시내버스 이용객 5년만에 증가세 반전
  • 김영만
  • 승인 2019.07.2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일평균 40만5000명서 올 상반기 40만9000명, 0.92% 증가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2014년 이후 해마다 감소하던 시내버스 이용승객 수가 5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승객은 40만9000명으로 지난 해 일평균 이용승객 40만5000명보다 0.92% 증가했다.

시내버스 이용승객은 2014년 이후 매년 2%(343만 명)씩 감소 추세에 있었지만, 올 상반기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따라 시는 당초 운송수입금이 20억 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되레 15억 원(1.1%)이 증가해 재정지원금도 줄일 수 있게 됐다.

시내버스 이용승객 감소의 원인이 인구감소와 저유가였다면, 올 상반기 이용승객 증가는 고유가의 영향과 함께 시의 끊임없는 서비스 개선노력으로 승객들의 만족도를 높인 결과란 분석이다.

실제로 시는 출퇴근 시민을 대상으로 시내버스 운행실태를 직접 점검하면서 시민불편 사항을 개선하는 ‘시민모니터단’을 운영(150여명)하고, 평가 성과금 차등배분 등을 통해 2014년 82.36점이던 서비스 품질을 지난 해 91.22점으로 대폭 향상 시켰다.

아울러, 운수종사자의 안전운행 및 친절서비스 향상을 위해 매분기 모범 운수종사자 9명을 선발 표창하고 30만 원의 친절수당과 선진지 견학 우선권을 부여하는 등 운수종사자 스스로 친절서비스를 실천하는 문화를 조성해 왔다.

또한,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Wi-Fi) 설치, 유개승강장 확대 설치, 버스정보안내시스템 확충을 비롯해 올해 처음으로 시내버스 내부 공기질 향상을 위해 버스 내부 천정의 공조장치에 공기정화필터(미세먼지제거 필터)를 장착, 승객들이 안심하고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시장님의 적극적인 중재로 준공영제 이후 첫 노사정간담회에서 임단협이 타결되고, 5년 만에 이용승객이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버스업계의 분위기가 모처럼 밝아졌다”며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