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 2500가구 공급
상태바
서울시,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 2500가구 공급
  • 김혁원
  • 승인 2019.07.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서울시 제공)
(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김혁원 기자=서울시는 오는 29일~다음 달 9일까지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월세보증금의 30%(최대 4500만 원, 신혼부부 6000만 원)를 지원하는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 2500호의 입주대상자를 모집한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공급하는 2500호 중 40%(1000호)는 혼인 출산율 저하의 주요 원인인 서울의 높은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혼부부에게 특별 공급한다.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은 2012년 도입 이후 매년 신청자를 받아 지난 달 말 기준으로 9316호에 전월세 보증금을 지원해 왔다.

임대차계약은 주택소유자, 세입자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체결하고 보증금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지며 기준에 적합한 주택에 세입자가 이미 거주하는 경우에도 계약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자는 모집공고일 기준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액이 100% 이하(신혼부부의 경우 120%)인 가구로, 소유 부동산은 2억1550만 원 이하, 자동차는 현재가치 2799만 원 이하여야 한다.

지원 대상 주택은 순수 전세주택과 보증부월세주택(반전세)으로, 보증금 한도는 1인 가구의 경우 순수 전세의 전세금 또는 보증부월세의 기본보증금과 전세전환보증금의 합이 2억9000만 원 이하, 2인 이상의 가구의 경우 최대 3억8000만 원 이하의 주택이다.

모집 내용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자세한 사항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콜센터(1600-3456)에 문의 가능하다.

신청접수기간 이후 소명심사를 거쳐 입주대상자를 선정하고 발표와 동시에 권리분석심사 신청이 가능하며, 권리분석 심사를 거쳐서 내년 6월 30일까지 계약을 진행할 수 있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장기안심주택 제도가 실수요자가 생활 지역내에서 주택을 임차해 거주할 수 있도록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계약체결 가능기간도 늘렸고, 보다 많은 분들이 사업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올해 추가모집을 하니, 많은 서민들의 신청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