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외국인환자 비수도권 최초 11만명 돌파
상태바
대구시, 외국인환자 비수도권 최초 11만명 돌파
  • 윤용찬
  • 승인 2019.07.2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진료하는 모습. (사진=대구시 제공)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진료하는 모습.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경북=동양뉴스]윤용찬 기자=대구시는 비수도권 최초로 외국인 누적 환자수가 11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외국인 환자유치가 허용된 지난 2009년 대구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는 2800여명이었으나 민선 6기 이후 의료관광을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인식해 적극 추진한 결과, 2016년에는 비수도권 최초로 2만명을 돌파했으며, 지난해까지 10년 동안 비수도권 최초로 누적 환자수가 11만명을 돌파했다.

정치·경제의 중심인 수도권과 상당한 거리에 있는 내륙도시라는 한계를 가진 대구시가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데는 풍부한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적극 활용했기 때문이다.

현재 대구는 5개 대학병원과 3700여개의 병·의원, 2만1000여명의 보건인력과 국제의료인증기관인 세계의료평가기관(JCI) 인증을 받은 5개 의료기관 등 풍부한 의료 인프라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아시아 두 번째의 팔이식 수술 성공 사례를 비롯해 모발이식, 성형, 피부, 한방, 치과, 건강검진 등이 타 지역에 비해 기술과 가격에서 비교우위에 있다.

이러한 물적·인적 기반 위에서 대구시는 글로벌 수준의 선진의료 서비스 제공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특별시가 되겠다는 '메디시티 대구' 선언을 꿈이 아닌 현실로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다.

전국 최초로 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현재 50개)을 운영하던 것을 민선 7기에 들어서는 유치업체(현재 8개)까지 선도 기관 지정을 확대하고, 전국 최초 외국인환자 안심보험 운영, 전국 최초 의료관광 창업지원센터 개소 등을 추진했다.

또한 ㈔대구의료관광진흥원을 통해 병원안내·통역·숙박·교통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국·러시아·동남아시아 등 9개국에 22개소의 해외홍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각국에 의료관광 홍보설명회 개최 및 온라인 홍보 등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2009년 2800여명이던 해외환자 유치실적이 2015년에는 1만3000여명으로 매년 20% 이상씩 성장해 왔으며, 2016년에는 비수도권 최초로 2만명을 돌파했다.

2017년에는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의 고비를 넘기고 지난해까지 10년 동안 비수도권 최초로 누적 환자수가 11만명을 돌파했다.

의료관광클러스터 구축사업에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전국 1위에 선정됐으며, 해외환자유치 선도의료기술에 8년 연속 선정됐다.

2015년부터 5회 연속으로 '메디시티 대구'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를 수상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대구시가 '메디시티 대구'의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는 뜻 깊은 해로 대구가 '글로벌 의료관광 중심도시'로 비상(飛上)하는 원년으로 삼아 내년에는 의료관광객 3만명의 시대를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유치 국가별 맞춤형 홍보와 다변화를 추진 중이다.

신흥 유치국가로 부상하고 있는 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국가)·몽골을 상대로는 중증 및 고액 환자 유치에 타겟을 맞추고 동남아·일본을 향해서는 한류문화와 연계한 성형, 피부 등 맞춤형 의료관광 마케팅을 추진하며, 사드 보복을 완화하고 있는 중국에 대해서는 칭다오, 항저우, 닝보 등 지역 중소도시와 직항노선 도시를 거점으로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22개의 해외홍보센터를 25개소로, 의료관광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의료관광할인카드(MTC)를 제작하며, 국내거주 해외 유학생과 다문화가정에서 30여명을 선발해 인터넷을 활용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홍보단을 운영하고, 한국관광공사 및 대구컨벤션뷰로 등과 공동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운백 시 혁신성장국장은 "올해는 미·중 무역전쟁과 각국 보호무역주의의 강화, 각 도시 간 경쟁심화 등으로 의료관광 유치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대구의 의료와 경북의 관광을 융합한 의료관광 클러스터를 구축함으로써 지금의 위기를 내일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