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국제공항 항공기 정치장 등록 증가...재산세 ‘한몫’
상태바
청주국제공항 항공기 정치장 등록 증가...재산세 ‘한몫’
  • 노승일
  • 승인 2019.07.2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올해 12대 신규 등록
청주국제공항 정치장 등록 총 25대로 늘어
사진 설명 : 청주시청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사진 설명 : 청주시청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충북 청주시가 해마다 항공기 정치장 등록 증가로 지방세 수입을 올리는데 한몫하고 있다.

올해 항공기 정치장 신규 등록대수는 12대이며, 총 등록대수는 25대이다.

23일 시에 따르면, 신규 등록은 대한항공 7대, 진에어 3대, 이스타항공 2대이며, 총 누계는 대한항공 10대, 진에어 4대, 이스타항공 11대다.

이에 따라 정치장 등록에 따른 청주시 재산세 수입도 지난해보다 3배정도 증가했다.

이달 정치장 등록 재산세 부과액은 18억5600만 원으로 지난해 6억2000만 원보다 3배 정도 급증했다.

시는 전국 지자체 중 유일하게 정치장으로 등록한 항공기가 납부한 재산세의 20%를 항공기 정비료로 지원해 주고 있으며, 올해도 추경에 예산을 확보하여 지원할 방침이다.

봉광수 시 교통정책과장은 “매년 정치장으로 등록한 항공기가 증가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는 물론 지방세 수입 증대까지 이어져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며 “내년에도 정치장 등록 확대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항공기 정치장 등록 유치를 위해 각 항공사를 방문해 시에서 제공하는 인센티브를 설명하는 등 선제적 세일즈 행정을 벌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