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축산물 위생 위반업체 184곳 적발
상태바
여름철 축산물 위생 위반업체 184곳 적발
  • 서다민
  • 승인 2019.07.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로고(식약처 제공)
식약처 로고(식약처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여름철 부패·변질이 쉬운 축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축산물 취급업체 총 5218곳을 점검,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을 위반한 184곳(점검 대상 업체의 3.5%)을 적발하고 행정조치 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달 3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 있는 축산물가공업체, 식육포장처리업체, 축산물판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자체 위생관리사항 미준수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54곳 ▲건강진단 미실시 34곳 ▲위생교육 미이수 6곳 ▲표시사항 위반 6곳 등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서 적발된 업체에 대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앞으로도 축산물로 인한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식육가공품 제조업체 등에 대한 지도·점검 등을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