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청년계층별 맞춤형 종합정책 전국 최초 시행
상태바
대구시, 청년계층별 맞춤형 종합정책 전국 최초 시행
  • 윤용찬
  • 승인 2019.07.3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동양뉴스]윤용찬 기자=대구시는 청년이 꿈꾸는 대로 희망을 키울 수 있는 '대구형 청년보장제'를 시행해 청년들이 주도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탠다.

30일 시에 따르면 '대구형 청년보장제'는 기존 공급자 중심의 일자리 편중 정책의 한계를 뛰어넘어 청년의 삶과 사회적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전국 최초 청년계층별 맞춤형 종합정책이다.

도전할 의지가 있는 청년들의 자립과 자강을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들의 사회진입 의지와 역량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이는 청년이 겪는 어려움 중 실업뿐만 아니라 소득·부채, 사회적 관계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고 교육기, 사회진입기, 직업기, 안정기 등 청년의 생애 이행단계별 핵심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추진 중이다.

특히 청년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구직포기 등 장기 니트화(NEET) 되지 않도록 사회진입을 집중 지원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연결하는 희망사다리가 되고 있다.

청년보장제 청년희망프로젝트 중 '일 경험 지원정책'은 올해 총 8개 사업, 120억원 규모로 미취업청년 1800명에게 다양한 일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원활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청년사업장-청년잇기 예스매칭'은 젊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가진 청년사업장 54개와 80명의 청년들을 매칭하는 일 경험 지원 사업으로 다양한 일거리 탐색과 일 경험을 쌓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

'청년팝업레스토랑'은 외식업분야 창업 전 실전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현재까지 9팀 30명이 참여했고 수료 후 전문가의 사후컨설팅을 통해 청년몰 등 외식업창업 8개소에 입점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또한 지난 2015년 2월 전국 최초로 구성된 청년위원회와 청년온(ON)은 청년정책네트워크(100명)로 발전해 청년 정책을 제안하고 대구형 청년보장제 정착과 확산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시 청년센터(활동그래), 제2센터(공감그래), 청년공감공간(다온나그래), 다모디소(9개소), 청년응원카페(10개소) 등 22개의 다양한 청년들이 네트워크 활동 기반을 마련해 청년들의 교류 활동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시는 대구를 빛낸 청년정신을 찾아나가는 청년 상화학교 등 청년들의 지역 정체성과 자부심, 지역정주 의향을 높여나가는 활동을 추진해 청년들이 모이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일회성 지원으로 단기적 성과를 내는 것 보다는 지역청년들의 원활한 사회진입을 지원해 청년들이 삶을 주도적으로 살아갈 힘을 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내년부터 지역 청년들이 대구의 매력을 발견하고 출향청년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귀환프로젝트'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