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폭염 장기화 총력대응 나서
상태바
대전시, 폭염 장기화 총력대응 나서
  • 김영만
  • 승인 2019.08.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대야 폭염서 안전한 대전 만들기 최선
무더위쉼터 등 확충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폭염 재난 위기경보 수준이 최근 ‘경계’ 단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행안부 및 자치구 합동 폭염 대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어진 폭염특보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시는 이에 따른 폭염종합지원상황실 2단계를 운영하는 등 올해 추진중인 폭염대책 피해예방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시는 현재 냉방시설을 갖춘 무더위쉼터(936개소)를 운영중에 있으며 주민센터와 종교시설 등 접근성이 좋은 무더위쉼터을 추가 확충하고 지하철 역사 22개소에 대형선풍기를 설치하는 등 인명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또한 폭염의 강도가 심해지는 이달에는 열대야로 고통받는 폭염취약계층을 위한 야간 휴식공간인 맞춤형 무더위쉼터를 마련,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중구, 대덕구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노숙인복지시설 및 다중밀집지역에 냉동된 병입수돗물을 무료로 나눠주고, 부득이한 야외활동시 따가운 햇빛을 차단할 수 있도록 양산 3000개도 배부했다.

시는 폭염으로 인한 도심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도로 살수작업을 시 중심가와 주거지역 인근 22개 노선 총 245㎞ 구간에 살수차와 민간살수업체를 투입할 예정이다.

폭염저감시설인 쿨링포그(물안개분사장치) 시스템을 유동인구가 많은 시청 주변과 타임월드네거리 대전역 앞 버스승강장 등 6곳에 설치, 가동해 폭염 속 시민들에게 쾌적함을 제공하고 있다.

박월훈 시 시민안전실장은 “올 여름 폭염피해예방을 위한 적극 대응으로 시민들이 쾌적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