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개최
상태바
경주시,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개최
  • 박춘화
  • 승인 2019.08.0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오는 8일 오후 6시 하이코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9일까지 12일간 경북 경주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지난해 화랑대기 경기 모습. (사진=경주시 제공)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오는 8일 오후 6시 하이코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9일까지 12일간 경북 경주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지난해 화랑대기 경기 모습.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동양뉴스]박춘화 기자='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오는 8일 오후 6시 하이코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9일까지 12일간 경북 경주에서 펼쳐진다.

5일 경주시에 따르면 화랑대기는 경주시와 한국유소년축구연맹이 주최하며,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축구대회로 스포츠 명품도시 경주의 대표적인 대회이다.

올해는 전국 122개교, 133개 클럽 총 762개 팀에서 1만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시민운동장을 비롯한 16개 구장에서 주·야간 총 1584경기가 진행된다.

매년 참가팀이 증가되고 최대 경기 수가 증가하는 등 화랑대기는 해를 거듭할수록 대회의 위상이 격상되고 있으며, 경주시의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U-12부는 예선리그를 탈락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일명 '화랑컵'으로 불리는 2부 리그를 진행함으로써 선수단과 응원단이 경주에 보다 오래 머물러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는 올해 17회째를 맞아 그동안 대회를 개최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이번 대회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올해에는 대회 8인제 규칙이 공식 적용됨에 따라 시내권 경기장을 주로 이용함으로써 참가팀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의 천연, 인조잔디 구장을 보수뿐만 아니라 관람석을 정비하는 등 축구 꿈나무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축구장 시설을 전국최고수준으로 재정비했다.

특히 폭염이 염려되는 가운데 대회의 안전과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 각 경기장별로 의료진과 구급차량, 책임공무원과 경기운영요원 및 급수요원 등을 곳곳에 배치하고 대형선풍기 비치, 쿨링포그 설치 및 서천구장 간이풀장 설치(9개) 등 폭염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더욱이 가장 뜨거운 낮(정오~오후 4시) 경기를 배제하고 경기 시작 시간을 오전 9시에서 오전 8시 30분, 오후 4시에서 오후 4시 30분으로 변경하고, U-12 경기를 오후·야간 위주로 진행하며 쿨링 브레이크(경기 도중 물 마심) 시간을 보장함으로써 선수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여름 피서철과 연계해 관광·교통·환경·숙박·위생 등 전 부문에 손님맞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대회가 열리는 기간에 선수들과 함께 방문하는 학부모들이 경주에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동궁원 및 버드파크, 동궁과월지 등 주요관광지 10개소에 참가선수단 입장료 할인을 비롯한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경주시는 이번 대회기간 연인원 50만여명의 선수단과 가족들이 경주를 방문하고 500여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대회 준비상황과 시설물을 점검하고 차질 없는 대회운영을 당부했으며 "무더운 날씨 속에 대회 참가하는 선수들의 보호와 안전 관리를 최우선의 과제로 삼고 선수들이 마음껏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대회 준비와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