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인천시, 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 김몽식
  • 승인 2019.08.0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청 제공)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몽식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과기부 공모사업인 ‘2019 지역 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됐다.

‘지역 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은 VR·AR(가상증강현실) 기술과 지역특화산업을 연계해 VR·AR 콘텐츠산업의 혁신을 유도하고 콘텐츠 제작지원, 인프라(장비·공간) 구축, 사업화 지원 등 콘텐츠 제작부터 상용화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6일 시에 따르면, 과기부와 함께 3년간 70억 원(국비 39억3000만 원, 시비 29억 원, 민간 1억7000만 원)을 투입해 송도에 항공, 자동차, 스마트시티 등 특화산업과 연계한 ‘인천 VR·AR제작거점센터’를 구축한다.

센터는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등 인천의 VR·AR 산업 육성과 성장지원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향후 인천TP와 함께 연내 개소를 목표로 VR·AR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화 지원을 위한 VR·AR 테스트 베드, 오픈스튜디오를 조성하고, 재직자와 미취업자를 중심으로 전문 인력양성 교육과 전문 컨설팅, VR·AR 콘텐츠 상용화를 위한 개발지원과 글로벌 시장진출 및 런칭을 위한 판로개척, 타지역 거점센터와 공동으로 관련 스타트업 발굴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지영 문화콘텐츠과장은 “VR·AR 세계시장은 2022년 119조 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되며, 최근 국내통신 3사 역시 가상현실 플랫폼을 런칭해 360도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VR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거점센터 구축사업을 계기로 VR·AR 콘텐츠 산업이 시의 미래산업으로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