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상태바
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정기현
  • 승인 2019.08.0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수원시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수원시청 제공)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수원시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수원시청 제공)

[경기=동양뉴스] 정기현 기자=경기 수원시는 8일 시청 상황실에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보고회에는 권찬호 시 복지여성국장,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등 장애인단체 관계자,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년)을 소개했다.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평등한 사회참여의 기회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하는 중장기 기본계획 용역은 한연주 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수행했다.

주요내용은 편의시설 장애, 교통·이동 장애, 의사소통·장애, 차별인식 장애, 제도 개선 등 5개 영역, 2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시는 무장애 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무장애도시의 목적, 정의, 적용범위, 기본계획 수립 등의 내용을 담은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한다.

또한, 무장애도시 조성사업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심의·자문하는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

이와 함께, 장애인·비장애인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존(zone)’도 지정해 조성하고, 시각장애인 정보접근권 향상을 위한 정보화 교육, 대체의사소통 도구 개발·보급,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 관리 시스템 구축·확대, 수동·전동 휠체어 긴급 출동 수리 서비스 등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은 “모든 시민이 불편없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면서 “신체·정신적 장애(disability)가 살아가는데 장애(Barrier)가 되지 않도록 정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