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긴급 도로살수차 투입 ‘폭염 식힌다’
상태바
아산시, 긴급 도로살수차 투입 ‘폭염 식힌다’
  • 최남일
  • 승인 2019.08.1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도로살수차 운행 모습. 충남 아산시 제공.
아산시 도로살수차 운행 모습. 충남 아산시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충남 아산시가 긴급 도로살수차 5대를 투입해 폭염을 식히고 있다.

시는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인구밀집지역 5개 노선을 중심으로 폭염피해 취약시간과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도로구간에 살수작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살수작업은 도로 복사열을 감소시켜 열섬현상을 완화하고 도로 비산먼지, 도로변형 등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살수에 의해 달궈진 도로는 온도가 급격히 낮아져 불볕더위 속에 활동하는 시민들에게 단비와 같은 청량감을 들게 한다.

또 시는 재난 예·경보를 활용한 폭염 행동요령 전파, 관내 238개소의 무더위쉼터 운영, 그늘막 40개소 설치·운영, 폭염취약계층 재난도우미 예찰활동 등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도로살수차 운행, 그늘막 16개소 추가설치, 폭염특보 시 노약자 야외활동 자제 홍보 등 폭염피해 폭염상황 관리 및 피해예방 활동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