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춰
상태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춰
  • 오효진
  • 승인 2019.08.1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선수들이 승부 겨루는 최고의 무대 ‘포디움’ 설치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춘 호암2체육관(사진= 충북도 제공)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춘 호암2체육관(사진= 충북도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오는 26일까지 참가선수 및 국내·외 관람객, 언론 등에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이기 위해 충주체육관 등 4개 경기장, 11개 종목에 포디움(podium)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포디움을 최대한 앞당겨 설치함으로써 종합 리허설을 완벽히 준비된 상태에서 충실히 진행하도록 하고 드러난 문제점들은 즉시 보완하여 경기가 매끄럽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2014인천아시안게임,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문경군인세계체육대회 등과 같은 일부 국제대회에서 전용 체육관(레슬링, 태권도 등)에서 한 종목을 치르기 위한 포디움을 설치 운영한 바 있다.

반면, 이번 대회처럼 한 경기장에서 2~3개 종목이 동시에 개최되고 국제적 경기로 수준을 높이기 위해 관람객들의 경기관람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포디움을 설치하고 각 종목의 국제 규격을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경기장을 갖춘다는 것은 보기 드문 사례이다.

조직위는 충주시 관내 기존 체육관을 효율적이고 짜임새 있게 배치·활용 계획을 수립하여 종목별 국제연맹으로부터 설치 동의와 지난 15일 진행된 종목별 기술대표 통합회의 시 최종 승인 관문을 통과했다.

조직위는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등 국제행사 경험이 많은 전문 업체를 통해 철저하게 시공할 계획이다.

조직위 이재영 사무총장은 “국제대회로서 품격을 높이기 위해 모든 경기장은 국제경기 규격에 따라 설치되고 특히 포디움을 설치해 안전하게 세계 최고 수준의 경기를 보여 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조직위는 국제공인매트, 링 등 경기용 기구를 확보하여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이번 대회를 국산 경기용기구의 활성화 기회로 삼고 질 좋은 국산 기구도 최대한 사용한다. 국외물자는 제작과 운송기간을 고려해서 미리 발주를 완료하여 대회에 차질 없도록 할 계획이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정부가 승인한 국제행사이며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 대한체육회 등이 후원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로 오는 30일 충주종합운동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내달 6일까지 충주체육관 등 9개 경기장에서 100개국 40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