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형 여행 바우처' 지원대상자 선정
상태바
'2019 서울형 여행 바우처' 지원대상자 선정
  • 윤태영
  • 승인 2019.08.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 온라인 몰(seoulvacation.kr) 상품 예(사진=서울시 제공)
전용 온라인 몰(seoulvacation.kr) 상품 예(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윤태영 기자=서울시는 비정규직 노동자 및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휴가비 일부를 지원하는 ‘2019 서울형 여행 바우처’ 사업 2000명의 참가자를 선정했다.

시와 관광재단은 지난 5월부터 희망자 신청을 접수하고, 각종 서류 심사 및 추첨을 거쳐 최종 지원대상자를 확정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2019 서울형 여행 바우처’ 지원 사업은 비교적 휴가 여건이 열악한 노동자에게 여행 활동의 기회를 제공한다.

요양보호사, 학교 급식 조리사, 사회복지사, 장애인 활동 보조인, 단시간 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 노동자뿐만 아니라,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대리운전 기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가 포함됐다.

선정된 지원 대상자는 부여된 가상계좌로 15만 원을 먼저 입금하면, 시가 25만 원을 추가로 입금해 총 40만 원 상당의 포인트를 여행 경비로 즉시 사용할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는 전용 온라인몰(http://seoulvacation.kr/)에서만 사용이 가능하고, 국내 여행과 관련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전용 온라인 몰에서는 여름 휴가 시즌을 겨냥한 국내여행 패키지 상품이나 숙박권뿐만 아니라 워터파크 입장권, 래프팅·승마·낚시 체험권 등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주용태 시 관광체육국장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서울형 여행 바우처’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휴가 기회가 적은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더 많은 여행 기회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사업을 운영해 시민 모두가 일상에서 여가를 즐기는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