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하반기 노인일자리사업 확대 추진
상태바
인천시, 하반기 노인일자리사업 확대 추진
  • 윤태영
  • 승인 2019.08.1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경 118억원 추가 확보
(사진=인천시청 제공)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윤태영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노인의 사회참여 활성화와 노후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노인일자리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시는 올해 노인일자리 참여를 희망하는 대기자 노인들이 8800명(지난 4월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정부추경 예산 확보에 주력했으며, 이번 정부 추경에서 노인일자리사업으로 118억 원(국비 59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확대 추진하는 사업은 2100명의 노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존 사업에 참여 중인 노인에게도 연말까지 연장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노인일자리사업은 지역 노인인력개발센터, 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등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대기자가 없는 각 수행기관에서는 이달 중 신규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노인들은 노인인력개발센터(032-886-1855)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올해 상반기에 수립된 노인일자리 활성화 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실질적인 소득보충에 기여하는 일자리와 베이비부머세대 등 맞춤형 일자리 1만8000개를 추가로 개발한다.

이에 올해 같이家U(같이가유) 실버사원(50명), 우리학교 I(아이) 지킴이(19명), 실버스마트폰 소통강사(30명) 사업과 시니어행복지도사, 1·3세대 소통강사, 찾아가는 예술단, 우리동네 홍보단 등 경륜전수형 사업(252명)을 시범사업으로 선정했다.

시범사업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과 발전방안을 찾아 내년도에는 사업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반영하고, 이번 추경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일부 시범사업에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운영하게 된다.

윤병석 노인정책과장은 “고령인구와 일하고자 하는 노인의 수가 급속하게 증가함에 따라 일자리사업 확대 추진을 위한 사전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들이 일자리를 통해 행복한 웃음과 삶의 활력을 찾아 더욱 건강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인들이 일하기 좋고 다양한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