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예방 14곳 조기 완공
상태바
동해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예방 14곳 조기 완공
  • 서다민
  • 승인 2019.08.1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42호선(사진=동해시청 제공)
국도42호선(사진=동해시청 제공)

[강원=동양뉴스] 서다민 기자=강원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태풍 등 재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연말 완료 예정이었던 3개 지역, 14개소에 대한 ‘2019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예방사업’을 조기에 완공했다.

국도42호선 백복령, 비천 마을 진입로 그리고 이기 마을 진입로 13㎞ 구간은 심한 경사와 비탈면 토질의 풍화 등으로 붕괴위험이 높고 도로변 낙석 방지시설이 노후되어 차량 및 주민 통행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구간이었다.

14일 시에 따르면, 행안부 재해예방 특별교부세와 강원도 재난관리기금 9억5000만 원을 투자해 낙석 방지시설 및 낙석 방지망 3.1㎞를 설치했고, 재산 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를 완료했다.

먼저, 국도42호선 백복령 지역은 5억 원의 특별교부세(국비)를 투입해 달방댐에서 정선군 경계까지 전체 10㎞ 구간 중 낙석위험 및 시설물 노후구간 2㎞, 8개소에 대해 낙석 방지시설 1300m, 비탈면 보호시설인 낙석 방지망 1045㎡를 설치했다.

비천 마을 진입로 구간은 3억 원의 특별교부세(국비)를 투입해 전체 2㎞ 구간 중 급경사지로 인한 낙석 및 사면붕괴 위험구간 700m에 대해 낙석 방지시설 600m, 낙석 방지망 2200㎡ 설치를 마무리했다.

또한, 이기 마을 진입로 구간은 재난관리기금 1억5000만 원을 투입해 좁은 도로 굴곡부의 낙석 위험 구간 400m에 대해 낙석 방지 옹벽 300m, 낙석 방지망 1100㎡를 설치했다.

최성규 안전과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시 만들기를 위해 생활밀착형 재해취약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재해위험요인이 있는 지역 또는 지구에 대해 선제적 재난 예방의 자세로 시설물 등을 정비, 재해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