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 학생 지원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 학생 지원 프로그램 운영
  • 오효진
  • 승인 2019.08.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학생 수 꾸준히 증가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지난해 4월 1일 기준, 도내 다문화학생이 5047명으로 전년도 4568명에 비해 479명 늘어났다고 14일 밝혔다.

전체 학령인구의 감소와 함께 다문화학생 수가 증가하면서 다문화학생의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중도입국 학생을 포함한 다문화학생들의 학교 적응을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다문화 학생들이 학교 적응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은 ‘언어 장벽’으로 이를 해소하고자 ‘찾아가는 한국어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한국어교육’은 한국어로 의사소통이 힘든 학생들이 있는 학교에 한국어강사, 다문화 언어강사를 파견하여 한국어교육과 통역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로 인해 언어가 통하지 않아 힘들어하는 학생뿐만 아니라 다문화학생 지도에 어려움을 느끼는 교사에게도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학교 취학, 편입학을 앞둔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한국어교육 ‘중등 디딤돌 과정’도 센터에서 운영 중이다.

‘디딤돌 과정’은 청주시 초등학생 중 한국어 의사소통, 학습이 어려운 학생 또는 중도입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어, 한국문화 교육과 한국사회 적응을 위한 생활 상담을 지원하는 것이다.

다음달부터는 청주 시내에서 중도입국 학생이 많은 한벌초, 봉명초 두 학교를 선정하여 ‘다문화학생 기초기본학습 멘토링’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다문화학생 중 의사소통은 가능하지만 교과 속 용어를 이해하지 못하여 학습 결손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학교에 멘토링 강사를 지원하는 등 국어, 수학 등의 기초, 기본 교과지도와 생활지도를 방과 후에 운영하고 있다.

다문화교육지원센터 관계자는 “예전과 비교해서 다문화학생의 학습능력과 적응도가 향상되었지만 최근 도내 일부 지역에 중도입국 학생들이 밀집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다문화학생들의 학교 적응뿐만 아니라 모두가 행복한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센터는 이 외에도 ‘다국어(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과정’ ‘다문화교육 교원 연수’ ‘다문화학생 이중언어말하기대회’ ‘다문화가정 학부모 교실’ ‘다문화교육 전시체험관’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다문화교육지원센터(210-2833~4)로 문의하거나 누리집(http://www.cbiei.go.kr/m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