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정신 ‘과학’으로 구현한다
상태바
'광복’ 정신 ‘과학’으로 구현한다
  • 김영만
  • 승인 2019.08.14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특구 과학기술인, 15일 ‘새로운 독립의 아침 白개의 테이블’ 행사 열어
포스터.
‘새로운 독립의 아침 白개의 테이블’ 행사 포스터.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덕특구 과학기술계는 8·15광복 74주년 기념을 맞아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차원에서 ‘새로운 독립의 아침 白개의 테이블’ 행사를 개최한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특구 과학기술인들은 15일 오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대전시청 앞 ‘자유의 소녀상’ 앞에서 '새로운 독립의 아침 白개의 테이블’ 행사를 갖고 8·15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광복의 정신이 과학으로 구현되는 대덕특구 과학인의 꿈과 의지를 천명한다.

이날 행사에는 대전혁신2050 사회적협동조합과 대덕몽 등 과학기술인단체에서 500여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경북 경주시의 역사·문화 자생모임인 경주몽과 경주과학시민캠퍼스가 함께 참여한다.

행사를 주최하는 대전혁신2050 사회적협동조합은 이번 행사를 단순한 광복절 행사가 아니라 그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직접 체험해보고 광복을 맞을 당시 대한민국을 느껴 볼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경험으로 준비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신청을 하면 간단한 아침식사와 커피가 제공될 뿐만 아니라 개화기 복고공연, 시낭송, 퓨전 국악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대전은 최고의 인재들이 모여 있는 전국 제일의 과학도시”라며, “과학기술인들의 자발적 행사를 계기로 시와 과학인이 뜻을 모아 대전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