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일제 잔재 청산 노력”
상태바
김정섭 공주시장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일제 잔재 청산 노력”
  • 이영석
  • 승인 2019.08.1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공주=동양뉴스] 이영석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시 차원에서 일본 지방 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김정섭 시장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대 시민 메시지를 공개하고 “일본 아베정권은 과거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 고사하고 역사와 인권의 문제를 경제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피해자인 대한민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는 국제법과 세계 자유무역 질서에 반하는 행위로, 시는 사태해결 전까지 일본 지방 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일본이 왜국이었던 시절부터 시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지만 일본 아베 정권의 행태를 규탄하는 의미에서 이렇게 동참하게 됐다"며, 시민 이해를 구하고 “피해를 입는 시민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6건에 이르는 기념사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올해 안에 공주의 독립운동사를 교재로 편찬하고, 일제 잔재에 대한 청산 노력과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시민사회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광복절 태극기를 게양하고,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상품 불매 동참, 일제 잔재에 대해 반대해 나가는 것 등 모두가 진정한 독립이라고 생각한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