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항공사진 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 추진
상태바
광주시, 항공사진 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 추진
  • 강채은
  • 승인 2019.08.1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광주시는 내년 7월까지 시비 3억5000만 원을 투입해 종이 없는 현장조사 환경을 마련하고, 축적된 도시 변천 영상 이력을 시민에 서비스하기 위해 ‘항공사진 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판독 결과의 정확도를 개선하기 위해 2012년 구축한 ‘판독현황도 데이터베이스’의 후속사업이다.

15일 시에 따르면, 건축물대장 정보 등 각종 공간정보를 연계해 자치구까지 시스템을 확대 운영하고, 도시 변화상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민에게 웹서비스 해 공간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항공사진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사업이 추진되면 시스템에 의해 대상을 추출하고 조사를 진행하게 돼 그동안 수작업으로 조사 대상을 선별한 후 종이도면과 조서에 따라 현장조사를 수행하는데 소요된 인원과 시간이 대폭 줄어든다.

또한, 누락 없이 신속·정확하게 불법건축물과 무허가 형질 변경 등 위법행위를 예방·단속하게 돼 업무 효율은 물론, 공평행정을 통한 시민 신뢰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지난 해 12월 국토지리정보원과 공간정보 공동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국토정보플랫폼(http://map.ngii.go.kr)을 통해 시가 보유한 5만1000장의 항공사진을 무료로 인터넷 서비스하고 있다.

이수원 시 토지정보과장은 “항공사진 등 최신 공간정보 간 연계·융합을 통해 행정서비스 질을 높이고, 시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시민편의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