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방본부, 추석 대비 화재예방대책 추진
상태바
광주소방본부, 추석 대비 화재예방대책 추진
  • 강채은
  • 승인 2019.08.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광주소방안전본부는 다음 달 11일까지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 대형마트, 터미널, 역 등 다중이용시설 99곳을 대상으로 다중이용시설 소방특별조사와 취약시설 안전관리 등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16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시설 차단·정지 행위, 소방안전관리 이행 여부, 비상구 폐쇄·피난통로 장애물 적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위험요인 사전 제거와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소방관서장이 전통시장, 백화점 등 화재취약시설을 직접 방문해 관계자 면담, 화재취약요인 제거 등 안전컨설팅을 하고 화재취약계층의 안전강화와 거주자 중심의 안전망 구축을 위해 주택용소방시설의 지속 보급 등 안전환경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이번 조사에서 문제점이 발견되면 추석 연휴 전에 개선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다음 달 2~11일까지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터미널, 역, 전통시장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에서 추석 명절 ‘고향집,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홍보와 화재예방캠페인을 실시하고,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이 참여하는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황기석 소방안전본부장은 “명절 연휴에는 화재 등 안전에 대한 경계심이 소홀해질 수 있는 시기”라며 “엄격한 소방특별조사와 안전사고 예방활동으로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