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추석 대비 다중이용시설 106곳 안전점검
상태바
광주시, 추석 대비 다중이용시설 106곳 안전점검
  • 강채은
  • 승인 2019.08.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청 전경(사진=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전경(사진=광주시청 제공)

[광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 = 광주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19일부터 30일까지 귀성객 등 유동인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 106곳의 안전을 점검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을 위해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승강기안전공단, 안전보건공단 등 유관기관과 안전관리자문단, 안전지원단 등 외부 전문가, 시민이 함께하는 민관합동점검반을 구성했다.

점검대상은 명절 전후 많은 사람이 모이는 ▲백화점,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 판매시설 ▲버스터미널, 지하철역사 등 여객시설 ▲영화상영관 등 공연·관람시설 총 106곳이다.

최근 4년간 명절 다중이용시설 점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화재발생 위험이 높은 전기·가스시설의 취급 부주의가 32%, 초기화재 대응 미흡이 22%로 전기, 소방, 가스 분야가 취약한 만큼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화재 위험요인과 대응체계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시의 ‘다중이용시설 등 건축물 특별안전점검’에 따라 대상 시설의 건축물 위법사항을 중점 점검해 불법건축물을 근절하고 시설 관계자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안전점검 결과 단순·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개선토록 하고, 정비가 필요한 사항은 응급조치 후 사안별 관리계획을 수립해 위험요소가 해소될 때까지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부서에 통보해 강력한 행정조치와 원상복구를 유도할 예정이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을 위해 귀성객과 시민이 찾는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관리를 위해 시민들이 안전점검을 생활화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