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역 광장 개선사업 기본계획 수립
상태바
울산시, 태화강역 광장 개선사업 기본계획 수립
  • 이광복
  • 승인 2019.08.1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화강역 광장 기본계획 조감도(사진=울산시 제공)
태화강역 광장 기본계획 조감도(사진=울산시 제공)

[울산=동양뉴스] 이광복 기자=울산시는 ‘태화강역 광장’이 구조물은 설치하지 않고 유보지 개념의 친환경 공간 배치로 꾸며지는 ‘태화강역 광장 개선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앞서 시는 전문가 및 시민단체로 구성된 자문단 자문(지난달 8일), 설문조사(지난달 30일까지), 송철호 시장 주재 시민소통회의(지난달 17일) 등의 의견을 받아 기본계획에 반영했다.

19일 시에 따르면, 태화강역은 열린광장(중앙)을 중심으로, 어울림광장, 휴게·편의 광장으로 조성되고, 열린광장은 장래 계획을 고려한 유보지 개념의 열린공간(잔디마당, 울림마당)으로 만들어진다.

어울림광장은 문화여가 교류 등 누구나 어울릴 수 있는 커뮤니티 쉼터, 피크닉 가든 등으로 조성되고, 휴게 및 편의광장은 교통 이용객 위주의 그늘쉼터, 만남광장, 포켓쉼터, 산책로 등으로 꾸며진다.

시는 총 사업비 80억 원을 들여 올해 말까지 ‘태화강역 광장 개선사업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다음해 초 공사에 착수해 2021년 3월 완료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역에 도입되는 트램과 고속열차 등의 운행이 시작되면 이용객이 급증하는 등 이용 행태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향후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유보지 개념의 광장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밑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