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살림살이 3조원 시대 열어
상태바
충북교육청, 살림살이 3조원 시대 열어
  • 오효진
  • 승인 2019.08.1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처음 3조원 예산 편성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교육청은 2회 추경예산 1210억원을 편성해 충북도의회에 제출함에 따라 기정예산 2조9575억원을 포함해 총 3조785억원의 예산안이 편성됐다고 19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정부재정규모 증가에 따른 보통교부금 세계잉여금 정산분과 지난해 도세·지방교육세 정산분, 재산매각에 따른 자산수입 등이 증가해 3조원 시대를 열게 되었다.

이번 추경 예산의 주요 세출사업은 학교 무선인프라구축 등 미래형 첨단교실 구축에 47억3000만원, 교육과정 변화 등 미래교육 대응을 위한 학교 공간혁신 사업 추진과 학교안전강화 및 교육환경개선을 위한 학교 시설 개선사업에 238억6000만원, 충주마음건강증진센터 북부지원팀 설립 추진 사업에 19억9000만원, 학교 비상방송 설비 개선을 위한 사업에 10억7000만원, 교과용도서 정산차액 77억원 등 1183억5000만원과 기타 사업비 26억5000만원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정부 세입 재원 확대에 따른 교부금과 지자체 전입금 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총 예산규모가 3조원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 예산 첫 1조원의 시대를 연 것은 2002년 1회 추경예산 때 1조135억원이며, 2조원의 시대를 연 것은 2012년 1회 추경예산 2조475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