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고양돗자리영화제' 30일 개막
상태바
'2019 고양돗자리영화제' 30일 개막
  • 우연주
  • 승인 2019.08.2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광장서 개최
고양영상미디어센터, 다양한 부대행사 선보여
2019 고양돗자리영화제 (포스터=고양시 제공)
2019 고양돗자리영화제 (포스터=고양영상미디어센터 제공)

[고양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고양영상미디어센터에서는 지난해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취소되었던 고양돗자리영화제를 2년만에 고양어울림누리 광장에서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삶 속 예술’을 모토로 2014년부터 개최되었던 고양돗자리영화제는 어느덧 고양시민 그리고 덕양구민의 대표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프렌즈: 둥지 탈출 (포스터=고양시 제공)
프렌즈-둥지 탈출 (포스터=고양영상미디어센터 제공)

오는 30일 오후 7시 상영작 '프렌즈-둥지탈출'은 자신이 갈매기라고 믿고 살아왔던 마누가 다른 칼새를 만나 정체성을 되찾는 과정을 그린 성장담이다. 공포를 극복하고, 자립심을 키우는 과정은 물론 다른 집단을 이해하는 화합의 순간을 담았다. 그래서 '프렌즈-둥지 탈출'은 기본적으로 어린이 가족 영화지만, ‘다양성’이라는 좀더 보편적인 가치를 전달한다. 새들이 인간세계에 침투해 활공하는 장면의 에너지도 볼만하다.

별나라 몰리몬스터 (포스터=고양시 제공)
별나라 몰리몬스터 (포스터=고양영상미디어센터 제공)

31일 오후 7시 상영작 '별나라 몰리몬스터'는 미취학 아동을 겨냥한 쉽고 교육적인 서사를 탁월한 시각적 비전으로 녹여내었다. 광활하고 신비로운 자연환경에 익숙한 북유럽 만화의 세계관을 발랄한 색감으로 재해석해 꿈결같은 풍경을 완성시켰다. 그 속을 뛰어다니는 몰리는 새로운 형제를 맞이하는 어린아이들의 심리를 대변하는 존재다. 동생을 기다리는 들뜨고도 걱정스러운 몰리의 내면은, 미지로의 여정 속에서 어느덧 더욱 지혜롭고 의젓하게 변모해 보는 이에게 넉넉한 행복감을 안긴다. 팝업북을 연상시키는 2D 그림체가 성인 관객의 노스탤지어를 자극하기도 한다. 화려한 특수효과를 자랑하는 3D애니메이션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감수성이다.

고양돗자리영화제에서는 온 가족이 각양각색의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고양신한류예술단의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한다. 평소 광장이었던 공간이 영화관, 공연장 등 다양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의 장으로 변하며, 고양시민들의 다양한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한다.

고양영상미디어센터에서는 그 외에도 다양한 상영프로그램을 만나 볼 수 있다. 매주 화·목·토 오후 2시 무료 영화 상영과 매월 마지막 주 10명 이상 공동체, 단체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영화 상영(공동체상영)을 요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고양영상미디어센터 홈페이지(http://www.gymc.or.kr)와 전화(031-814-8165)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