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물품선정 심사·심의제 지역제품 시행…구매율 껑충
상태바
대구시, 물품선정 심사·심의제 지역제품 시행…구매율 껑충
  • 윤용찬
  • 승인 2019.08.2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동양뉴스] 윤용찬 기자=대구시는 물품 선정 심사·심의제를 시행하고 나서 지역제품 구매율이 높아졌다고 23일 밝혔다.

물품 구매 시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특정 업체 영업 활동으로 인한 특혜 시비 발생 등 발주부서에 권한이 과다 집중돼 제도개선 마련이 시급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지난 4월 10일부터 전국 최초로 물품 선정 심사·심의제를 도입했다.

지난 3개월 시행한 결과, 지역 업체 수주 비율은 상대적으로 높아졌으며, 공직자들도 특정업체의 영업활동으로부터 보호되는 제도 시행으로 청렴하고 공정한 구매업무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대구시는 물품계약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영세한 지역 업체를 성장시키는 공공 인큐베이트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더욱 보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물품 선정 심사·심의제'는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재된 물품을 대상으로, 추정금액 20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경우 시행하는 제도이다.

추정금액 2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인 경우에는 회계과에서,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은 감사관실·회계과·신기술심사과에서, 1억원 이상은 외부 전문가 5명 내외로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평가기준표에 따라 선정한다.

시는 정성평가와 정량평가를 실시하며 ▲정성평가는 제품선호도, 현장적합성, 유지 관리성 ▲정량평가는 가격, 적기납품, 품질관리, 우선구매대상, 약자지원 대상 등을 평가한다.

특히 대구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 및 물산업클러스터 입주 기업 등에 가점을 부여하고 있다.

진광식 시 자치행정국장은 "물품 선정 심사·심의제 시행으로 업체 특혜 의혹이 사전에 차단되는 효과가 있다"며 "지역 및 물산업클러스터 입주 업체의 참여 기회 확대로 지역제품 구매비율이 높아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만큼 이 제도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