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4차산업혁명 6개 선도기업 유치
상태바
대전시, 4차산업혁명 6개 선도기업 유치
  • 김영만
  • 승인 2019.08.2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지원업무 협약 체결
2023년까지 350억원 투자, 220명 일자리창출 기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서 4번째)과 선도기업 6개사 관계자들이 23일 투자및 지원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대전시 제공)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23일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선도기업 6개사와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한 6개 선도기업은 서울, 경남, 충남 등 소재 첨단기업으로 앞으로 신동·둔곡 지구 및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등에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350억원을 투자해 220여명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대전시는 앞서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업의 유치를 위해 2026년까지 추가 산단 조성과 함께 대전시 기업유치 및 투자촉진 조례의 지원한도를 100억원으로 늘리는 등 기업투자에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결과 , 이번에 5세대(5G)전용 통신망 구축을 위한 광섬유 제작, 영상인식기술, 항공우주사업, 빅데이터 분석, 리튬이온 배터리 테스트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대거 유치하는 성과를 얻게 됐다.

이규삼 시 투자유치과장은 “이번에 유치한 기업들은 고부가가치를 갖추고, 미래 신성장사업 기술을 갖춘 기업들이어서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며, “앞으로 민간부문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갖춘 성장성 높은 기업유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