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10월 ‘둔포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공사 돌입
상태바
아산시, 10월 ‘둔포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공사 돌입
  • 최남일
  • 승인 2019.08.2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둔포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조감도(예정). 충남 아산시 제공.
둔포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조감도(예정). 충남 아산시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충남 아산시가 오는 10월 둔포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을 착공한다.

둔포 지역은 둔포테크노밸리 입주, 평택 미군기지 이전, 국도43호 개통 등 활발한 개발사업으로 유입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는 하수처리시설의 용량 부족이 발생할 것으로 판단, 둔포 공공하수처리 증설사업을 진행한다.

시는 지난해 둔포 공공하수처리 증설사업을 시행해 올해 7월 평택시 도시계획시설(하수도5-공공하수처리시설)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고시를 통해 착공에 들어간다.

환경부로부터 국비 192억3600만 원을 지원받아 현재 하수처리 1일 2900t에서 1일 2500t을 추가로 늘려 2021년 말까지 공공하수처리시설 규모 1일 총 3400t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시는 공공하수처리 시설 증설사업으로 각 가정, 식당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 및 오수를 대량 처리해 둔포천의 오염원을 감소시켜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