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공주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천안~공주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본격 추진
  • 최남일
  • 승인 2019.08.2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기업, 국토부에 사업추진 제안서 접수…2026년 개통 목표
민자고속도로 위치도. 충남 천안시 제공.
민자고속도로 위치도. 충남 천안시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충남 천안시 성환읍 안궁리부터 천안~논산 고속도로의 공주시 정안 나들목(IC)을 연결하는 새로운 고속도로가 건설될 전망이다.

천안시는 민간기업이 천안(성환)과 공주(정안)를 연결하는 민자고속도로 사업 추진 제안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천안(성환)~공주(정안) 간 민자고속도로는 북측으로는 2024년 개통 예정인 평택동부 고속화도로를, 남측으로는 천안~논산 고속도로를 연결해 천안시와 아산시를 통과하고 용인~서울 고속도로, 영덕~오산간 광역도로와 연계된 남북축 간선 도로망을 구축한다.

총 연장 길이는 39.4㎞이며, 확장구간(6차로) 10㎞, 신설구간(4차로) 29.4㎞로 계획됐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 추진 중인 국도1호선 우회도로(천안성환~평택소사)를 거쳐 평택동부 고속화도로와 연결될 예정이다.

민간사업자의 사업제안서가 제출됨에 따라 국토부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적격성 조사를 진행하고, 적격성 조사가 완료되면 민간사업자가 관련 절차에 따라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022년 착공, 2026년 개통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주요 관내 산업단지와 천안·아산 신도시를 주변으로 6~7개의 나들목이 설치돼 물류수송체계가 확충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동부지역에 서울~세종 간 제2경부고속도로, 서부지역에 천안~공주 간 민자고속도로를 개통시켜 고속철도, 수도권전철, 국도를 비롯한 5개의 고속도로망을 갖춘 사통팔달 교통중심도시로 부상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