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6회 서울 장애인 힐클라임 대회' 개최
상태바
서울시 '제6회 서울 장애인 힐클라임 대회' 개최
  • 서인경
  • 승인 2019.08.30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 청각, 절단‧지체 등 장애유형별 총 250명 선수 참가하는 전국 최대 규모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31일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 오르막길에서 '제6회 서울 장애인 힐클라임 대회'를 개최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전국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장애유형별 5개 종목(시각, 청각, 절단·지체, 지적, 핸드사이클)에 총 250명이 참가하여 실력을 겨룬다.

힐클라임(Hill Climb)이란 산정상 오르막으로 이뤄진 일정 코스를 최단시간에 주파해야 하는 기록경기로 선수간 경쟁보다 개인의 기록 단축에 초점을 맞춰 자기자신과의 싸움에서 극기와 성취감을 만끽할 수 있는 경기이다.

지난 2014년 전국 최초로 장애인 힐클라임 대회를 개최한 이래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다양한 장애유형을 가진 선수들이 사이클을 통해 도전과 극복 정신을 함양하고, 소통과 교류의 시간을 갖는 자리이다.

대회 코스는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 산책로 오르막길 3㎞ 가량으로, 5개 장애유형별(시각, 청각, 절단·지체, 지적, 핸드사이클) 남·녀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시상은 부문별 3등까지 하며, 입상하지 못한 참가 선수 전원에게도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회가 개최되는 노을공원 정상은 해발 98m로, 오르막을 오르는 장애인 사이클대회인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는 반드시 헬멧과 장갑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도록 했다. 또한, 행사장에는 구급차량을 배치하여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회구간 중 급경사 및 급커브길에는 운영요원 및 자원봉사자를 집중 배치하여 만일의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용태 시 관광체육국장은 “오는 10월에 개최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를 앞두고 전국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린 참가 장애인 선수에게 뜨거운 격려를 보내며, 무엇보다 선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정정당당하게 자신의 기량을 뽐내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