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검역본부, 국가 항생제 내성 조사 보고서 발간
상태바
식약처-검역본부, 국가 항생제 내성 조사 보고서 발간
  • 서다민
  • 승인 2019.08.3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 항생제내성률 변화 추이(그래프=식약처 제공)
축산물 항생제내성률 변화 추이(그래프=식약처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해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30일 밝혔다.

양 기관은 2013년부터 매년 ▲축·수산용 항생제 판매량(한국동물약품협회) ▲유통단계 축산물(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및 지방식약청) ▲반려동물 및 가축(농림축산검역본부 및 시·도 시험소)에 대한 항생제 내성 현황을 파악하고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결과, 축·수산용으로 판매된 항생제는 1000t 이하였으며, 돼지와 닭고기에서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또 유통 축산물에서 분리한 대장균의 항생제 내성은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돼지고기와 닭고기에서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증가했다.

축산 분야에서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는 테트라싸이클린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모든 축종에서 감소했으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페니콜계 항생제 내성은 돼지고기와 닭고기에서 증가 추세로 분석됐다.

축·수산용으로 판매된 항생제는 총 961t(추정치)이며, 소에 대한 항생제 내성은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였으나 돼지와 닭은 항생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 대책 목표로 설정한 닭 대장균 플로르퀴놀론계(시프로프록사신) 항생제 내성률은 감소했으나, 페니콜계(클로람페니콜)와 제3세대 세팜계(세프티오퍼) 항생제 내성은 닭과 돼지에서 증가했다.

지난해부터 실시한 반려동물에 대한 항생제 내성 조사 결과는 가축과 다소 차이가 있었으며, 특히 사람에게 중요하게 사용되는 제3세대 세팜계 항생제(세프티오퍼) 내성은 가축보다 높게 나타났다.

식약처는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을 위해 코덱스(CODEX)의 ‘항생제 내성 최소화 및 확산방지를 위한 실행규범’ 개정을 위한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 의장국으로 적극 참여해 항생제 내성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검역본부는 공중보건학적 측면에서 중요한 항생제 내성이 축산분야에서 증가하고 있어 항생제 사용 가이드라인 개발과 함께 올바른 항생제 사용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