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시·도립 무용단 예술감독 '한 무대에'
상태바
6개 시·도립 무용단 예술감독 '한 무대에'
  • 김영만
  • 승인 2019.08.3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0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서 대전시립무용단 기획공연 ‘감독전’ 열려
공연 포스터.
‘감독전’ 공연 포스터.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립무용단 기획공연 VI ‘감독전’이 내달 10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6개 시·도립 무용단의 예술감독을 초청해 각각의 독무로 여섯 작품을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다.

이번 무대는 대전시립무용단 황재섭, 경기도립무용단 김충한, 제주도립무용단 김혜림, 인천시립무용단 윤성주, 강원도립무용단 윤혜정,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가 출연한다.

대전시립무용단 예술감독 황재섭은 ‘학탄신(鶴誕辰)’을 선보인다. 전생을 기억하며 미래를 염원하는 학을 탄 선인의 비상을 춤으로 표현한다.

사자(死者)의 수호신인 신선이 흰 학을 타고 햇빛에 물든 하늘을 비상(飛翔)하고 있는 것을 표현하는 춤으로 가학신선도(駕鶴神仙圖)라고도 부른다.

경기도립무용단 예술감독 김충한은 1935년 조택원이 발표한 ‘가사호접’을 선보인다.

전래의 승무를 해석한 춤으로, 속세를 동경해 사바세계로 내려가 파계한 승려가 피안을 동경하면서도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고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주도립무용단 예술감독 김혜림이 선보이는 ‘단선무’는 입춤의 춤사위를 원용하고 단선형태의 부채를 소품으로 이용한 춤이다.

장단의 정박과 엇박을 절묘하게 조화시켜 춤을 추어 즉흥적인 멋이 일품이다.

음악과 무대에 여백의 미가 있고 부드러운 느낌의 회화적인 작품으로 한 폭의 수묵화와 같은 멋스러움을 보여준다.

인천시립무용단 예술감독 윤성주는 ‘비상’을 선보인다.

비상의 착상은 1974년 최현 선생이 위궤양 수술을 받고 퇴원했을 때 하늘을 훨훨 날고 싶은 새의 의지를 독무로 안무한 작품이다.

선비와 도량과 한량의 풍류, 장인의 기질이 잘 드러나는 이 작품은 드높은 창공을 나는 학의 고고함과 자유분방함이 드러난다.

강원도립무용단 예술감독 윤혜정은 ‘중부살풀이’를 선보인다.

살풀이란 액운을 모두 풀어버리는 무속의 일종으로 경기살풀이춤은 서울을 중심으로 한 중부권의 춤사위를 집대성한 춤이다. 이는 1990년 국립무용단에서 초연됐다.

무속이 예술로 승화된 이 작품은 조흥동류로서 빛깔과 선이 고우며 긴 수건의 다양한 활용과 드라마틱한 춤구성이 특징이다.

울산시립무용단 예술감독 홍은주는 ‘진도북춤’을 선보인다.  

박병천류 진도북춤의 특징은 2개의 북채를 장구처럼 사용해 다양한 가락을 연주하는 점이다.

다양한 가락과 춤동작은 투박한 농악의 멋에 세련된 멋을 더하여,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대전시립무용단은 입춤, 금무, 장한가를 선뵌다.

입춤은 바로서는 춤으로 국수호류 입춤을 선보이고 금무는 거문고의 춤으로 한국인의 5000년 동안 숙성되어진 내재적 감성과 세상을 깊이 있게 보는 관조의 몸짓을 볼 수 있는 춤이다.

또한 장한가는 선비들이 풍류를 수학하며 생활하던 모습을 춤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취학아동 이상 입장 가능하며, S석 1만원, A석 5000원으로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아르스노바 홈페이지와 인터파크(1544-1555), 아르스노바(1588-8440)에서 전화로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무용단(042-270-8353~5)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