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석명절 공사대금 지급 앞당긴다
상태바
대전시, 추석명절 공사대금 지급 앞당긴다
  • 김영만
  • 승인 2019.08.3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기성금 등 46건 197억원 신속집행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모든 공사·용역·물품대금에 대한 지급시기를 앞당긴다고 30일 밝혔다.

건설관리본부는 이를 위해 기성 및 준공검사 기간을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하고, 대금지급 기간은 5일에서 3일 이내로 단축해 대금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다.

특히 연휴 전까지 선금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을 갖춘 업체에 대해선 선금 신청을 독려해 업체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건설관리본부는 이번 추석 명절의 기성금, 선금 및 준공금 등 대금 지급액이 46건 197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사대금의 조속한 지급으로 지역 건설업체 자금난 해소와 건설 근로자 생활 안정 및 추석 명절 내수 진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류택열 시 건설관리본부장은 “앞으로도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해 각종 사업 대금지급을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사대금의 조기 지급으로 건설현장 임금 체불과 건설업체 자금난 없는 훈훈한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